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무인기 삼성부품도 사용했다

최종수정 2014.04.11 12:00 기사입력 2014.04.11 12:00

댓글쓰기

파주에 추락한 북한제로 추정되는 무인기

파주에 추락한 북한제로 추정되는 무인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북한제로 추정되는 무인항공기 3대에는 삼성전자와 일본, 중국, 체코, 미국 등 업체에서 생산한 부품이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국방부는 11일 "지난달 24일 파주, 31일 백령도, 이달 6일 삼척에서 추가로 발견된 소형무인기는 합동조사결과 북한제로 확실시되는 근거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중앙합동조사단에 따르면 3대의 무인기는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체코 등 여러 나라의 상용부품으로 제작됐다. 시장에서 구매하기 쉬운 상용품으로 엔진과 카메라, 컴퓨터 칩 등 무인기의 핵심장치로 사용됐다. 이들 부품 내부의 금속판에는 부품 명칭과 제조사, 제조번호 등이 적혀 있었지만 추적을 하지 못 하도록 무인기 제작과정에서 고의로 훼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가 3대의 무인기가 북한제로 추정된다며 제시한 또 다른 근거는 촬영된 사진이다. 파주에서 발견된 소형무인기안의 카메라 사진을 판독한 결과 무인기는 1번국도를 중심으로 남쪽으로 내려오다 다시 북쪽으로 향했다. 백령도에서 발견된 소형무인기는 소청도에서 대청도 방향 상공을 비행하면서 다수의 군사시설 등을 촬영했다.
또 연료통을 분석한 결과 배기량을 감안할 때 항속거리가 180~300km이다. 기상조건 등을 고려해볼 때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에서 발진하기는 힘들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여기에 발견된 무인기의 색상과 패턴이 2012년 4월 김일성 생일 사열식과 지난해 3월 김정은의 1501부대 방문때 공개한 무인기와 유사한 점도 근거로 제시됐다.

파주 무인기에는 북한군으로 추정되는 지문도 발견됐다. 무인기에서 발견된 지문 56점 가운데 6개는 국내인의 것이 아니었고, 41점은 판단 불가능, 9점이 신문에 참여했던 합심 요원의 지문이었다.

국방부는 또 "발견된 무인기는 고가의 금형틀을 사용하고 전자회로 기판을 나무판넬에 부착해 국내 민간인들이 사용하는 방식과 다르다"며 무인기를 이륙시키는데 필요한 발사대나 추가적인 장비에 대한 신고가 없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국내 생산용 무인기는 아니라고 결론지었다.

그러나 무인기 이륙 장소로 추정되는 북한지역이 입력됐을 것으로 보이는 '인공위성위치정보(GPS) 복귀좌표'를 해독하지 못해 북한 소행임을 최종적으로 밝혀내지는 못했다. 비전문가들이 잘못 손댔다가 북한지역 좌표가 훼손될 것을 우려해 좌표 해독작업을 시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GPS 분석을 위해 ADD 무인기사업단장을 팀장으로 한국과 미국의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과학조사전담팀을 편성하기로 했다. 과학조사전담팀은 무인기가 촬영한 사진과 CPU 등 내장 데이터를 분석하고 GPS 복귀좌표 해독과 비행경로 검증을 통한 이륙지점 확인 등 무인기 운용 주체를 규명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합조단은 설명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소형 무인기를 해외에 수출할 가능성이 있고 이 무인기가 테러에 이용될 수도 있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 다른 나라들과 협조해서 이를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핵심부품의 기술적 분석은 국제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