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승용 의원, “전남에 호남권 교통안전교육센터 유치 적극 추진할 것”

최종수정 2014.03.30 10:11 기사입력 2014.03.30 10:11

댓글쓰기

"교통안전교육센터 건설 사업을 통해 연 2만 명의 일자리 창출 "
"운영경비 및 시설관리비 지역투자 효과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주승용 의원

주승용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의원(여수시을)은 30일 호남권 교통안전교육센터의 전남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의 교통안전 체험교육 시설인 교통안전교육센터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운전자 체험 위주의 운전습관 교정을 목적으로 건립한 교육 시설로 경북 상주에 지난 2008년 12월 건립되었으며, 총 258억 원의 국비가 투입되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교통안전교육센터에서 안전운전 체험교육을 받은 사람의 경우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절반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안전운전 체험교육을 받은 교육생 3만2,228명의 교육 전·후 12개월간 교통사고 발생현황을 추적 조사한 결과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59%,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6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2012년 6월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에 따라 사업용 화물자동차 운전자격시험을 대체할 수 있는 안전운전체험교육이 작년 8월부터 시행되면서 교육 수요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상주 교통안전교육센터에 이어 2015년 연말 완공을 목표로 경기도 화성시에 총 310억 원의 국비를 투입하여 수도권 교통안전교육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주 의원은 “현재 영남권인 상주에 교육장이 있고 수도권에도 건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호남권 건립계획이 없어 지역주민들의 많은 불편이 예상된다”며 “호남권 교통안전교육센터를 전남에 빠른 시일 내에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주 의원은 “교통안전공단의 2013년도 교통문화지수 조사결과에 의하면 전남의 교통문화지수가 전국 최하위로 나타났다 특히, 인구 10만명 당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23.93명인데, 이는 전국 최고의 수준일 뿐만 아니라 전국 평균 10.58명에 비하면 두 배 이상 많고 서울의 4.16명에 비하면 6배나 많은 것이다”며 “호남권 교통안전교육센터 조기 건립 등 교통안전에 대한 재원 투자 확대 등을 정부와 지자체에 강력하게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통안전공단이 주 의원에게 제출한 <교통안전교육센터 건립이 지역에 미치는 효과>에 따르면 교통안전 감소효과는 물론, 교통안전교육센터 건설 사업을 통해 연 2만 명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현지 인력 직접 고용 등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간 2만 명의 교육생 유입으로 요식업, 숙박업 활성화와 함께 지역 내 관광산업 발전은 물론, 센터 자체 운영에 필요한 연 35억 이상의 운영 경비 및 시설 관리비가 지역에 투자될 것으로 예상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