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그린 리모델링 사업 진출 "노후 건축물 에너지 낭비 줄여"

최종수정 2014.03.17 09:10 기사입력 2014.03.17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KT(회장 황창규)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17일 밝혔다.

그린 리모델링 사업은 사업주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개선 공사를 추진한 후 에너지 절감액과 개선액에 기반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사업이다. 국토 건설부가 추진하고 그린리모델링창조센터에서 실행한다.

그동안 KT는 전력난와 에너지 가격 상승 위기를 대비하기 위해 ‘에너지진단 사업, ESCO 사업, BEMS 사업 등의 ‘에너지 절감 IT 솔루션’을 대안으로 제시해왔다. 이에 올해 초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등이 참여한 그린 리모델링 창조센터에서는 KT를 그린리모델링 사업 IT업종 예비사업자로 단독 선정했다.

KT는 이번 IT업종 예비사업자 단독 선정을 계기로 노후화된 공공건물을 넘어 민간 건물까지 에너지 절감 사업을 추진해간다는 계획이다.

건축물 현황 국가통계(‘13년)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건축물은 약 685만동으로 이중 15년 이상 경과한 노후 건축물은 74.1%에 달한다. 따라서 KT는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에너지 비용 상승에 따른 건물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KT는 2009년부터 진행한 제주시 스마트그리드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GS칼텍스 대전연구소, 부띠크 모나코 빌딩, 이마트구로점, BC카드 퓨처센터, 영남대학교, 한국디자인진흥원 등에 건물에너지관리 시스템(olleh BEMS)을 적용해 평균 19.8%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거뒀다.

또한 작년부터 해외 건물 에너지 관리 사업에도 진출해 미국 SLS 라스베가스 호텔 ICT 컨설팅 사업을 수주, 연간 10% 이상 에너지 절감을 할 수 있는 녹색 건물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신규식 KT 글로벌 & 엔터프라이즈 본부 신규식 부문장은 “KT는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위해 사업 타당성 분석, 환경 및 에너지 진단 등 토탈 컨설팅을 추진하고 있다”며 “‘건물 에너지 효율화 사업 분야’의 전문기업으로 발전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며 건물주 역시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를 통해 건물 자산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