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의원 비서관이 업자에 ‘뒷돈수수’ 혐의 체포

최종수정 2014.03.03 17:44 기사입력 2014.03.03 17: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광주지역 국회의원 비서관이 업자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3일 검찰에 체포됐다.
광주지검 특수부(김종범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민주당 소속 모 의원의 비서관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남구 지역 학교 급식자재 배송업체 선정과 관련해 A씨가 수천만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구가 운영하는 학교 급식센터에서 공급하는 친환경 농산물 등을 배송할 업체 두 곳을 지난달 운영위원회를 열어 선정했다.
두 곳 가운데 A씨에게 돈을 준 의혹을 받는 업체는 포함되지 않았다.

급식센터는 생산자들로부터 농산물과 일부 가공품을 사들여 남구 지역 56개 초·중·고교에 납품하고 있다.

급식센터의 식자재는 남구가 선정한 업체 2곳이 배송하게 되며 배송료는 과거 선정된 한 업체의 경우 연간 7500만원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남구의 한 관계자는 “업체 선정 과정에서 음으로, 양으로 잡음이 나온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금품수수 여부와 돈을 받았다면 어디에 썼는지, 대가로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조사한 뒤 4일 중으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