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月수출 429억弗 전년비 1.6%↑ 무역수지 25개월 흑자(상보)

최종수정 2014.03.01 10:00 기사입력 2014.03.01 10:00

댓글쓰기

선박·석유제품 수출감소.."본격 수출회복 2분기 이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미국 테이퍼링 완화와 엔저, 신흥국 위기에도 지난달 국내 수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선박 석유제품 등 일부 품목에서는 여전히 냉기류가 흘러 본격적인 수출 회복세는 2분기 이후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다.
무역수지는 지난 2012년 2월부터 25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수출입 동향(잠정치)에 따르면 2월 수출은 429억8900만달러로 전년동월 대비 1.6% 증가했다.

수입 420억6400만달러로 전년동월 대비 4.0% 늘었다. 2월 무역수지는 9억26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IT제품과 자동차가 수출 분야에서 탄탄한 강세를 보였다. 무선통신기기 수출은 전년대비 34.5% 증가했고 반도체 14.5%, 자동차 9.1% 신장했다.

반면 정제마진 악화와 설비증설이 감소하면서 석유제품은 15.4%나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감소했으며, 패널 가격 하락으로 LCD는 11.1%, 선박인도 지연으로 선박은 7.0% 줄었다.

국가별로는 아세안과 중국, EU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아세안은 전년동기 대비 15.1%, EU 10.6%, 중국 3.8% 각각 증가했다.

원자재 수입은 감소했지만 자본재와 소비재 수입은 증가했다. 석유제품과 철강은 각각 17.8%, 14.1% 각각 수입이 늘었지만 원유가 10.1% 감소했다.

자본재 가운데서는 무선통신기기부품 수입이 128.5%나 늘었고 반도체 제조용장비 89.7%, 메모리반도체 22.9% 수입증가율을 기록했다.

수입자동차가 소비재 수입을 이끌었다. 1500cc 초과 가솔린자동차는 지난해보다 164.6%, 2500cc 이하 디젤자동차는 92.1% 수입이 늘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선주의 요청 등으로 선박 인도가 지연되는 사례가 빈번해 수출 회복세가 지연됐다"며 "본격적인 선진국 경기회복이 지연되는 가운데 신흥국 위기에 따라 우리 수출 증가율이 당초 기대보다 미흡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