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WC2014]LGU+, MWC 첫 부스 연다…'LG보드·미러미디어' 최초공개

최종수정 2014.02.23 09:00 기사입력 2014.02.23 09:00

댓글쓰기

- 이상철 부회장, 부스 방문하고 3밴드 CA 시연 참관
- 스마트 컨버전스 서비스 ‘LG보드’ 첫선
- 안면인식 솔루션 적용한 타깃 광고 플랫폼 ‘미러미디어’도 공개


[MWC2014]LGU+, MWC 첫 부스 연다…'LG보드·미러미디어' 최초공개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LG유플러스가 24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4에서 처음으로 부스를 마련해 참여한다. 특히 LG유플러스는 LG전자의 미러 디스플레이와 LTE 서비스를 결합한 스마트 컨버전스 서비스 ‘LG보드’와 안면인식 솔루션을 적용한 타깃 광고 플랫폼 ‘미러미디어’를 올해 MWC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3개 LTE 주파수 대역을 하나로 묶는 '3밴드 LTE-A' 시연에도 나선다.
LG유플러스는 23일 "혁신적인 서비스로 전세계 LTE 시장을 선도하는 '퍼스트 프론티어'의 진면목을 보여주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올해 MWC 2014에서 LG유플러스는 ‘세상과 소통하는 새로운 방식’이란 테마 아래 LG전자와 공동으로 부스를 연다.

이번에 선보일 ‘LG보드’는 평소에는 가정용 거울이지만 가까이 다가가면 디지털 디스플레이로 전환돼 영상통화는 물론 가족캘린더, 지도, 교통, 날씨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나아가 가족의 헬스케어와 뷰티케어까지 할 수 있는 라이프 컨시어지 서비스다. 가정 내뿐 아니라 향후 패션매장, 헤어샵, 헬스클럽 등에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러미디어’는 안면 인식 솔루션이 적용된 미러형 디지털 사이니지로, 고객이 접근시 성별, 나이별 유형을 인식하여 광고를 보여주는 신개념의 맞춤형 광고 서비스다. 백화점·쇼핑몰·영화관 등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곧 출시될 예정이다.
또 LG유플러스는 '100% LTE' 서비스와 '컨버지드 홈'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주요 시연 서비스는 통화와 동시에 멀티미디어를 공유할 수 있는 ‘유와(Uwa)’, 대용량 파일을 최대 100명에게 동시 전송할 수 있는 비디오 소셜네트워크(SNS_ ‘U+ShareLIVE’, 4채널 실시간 방송 서비스가 가능한 ‘U+ HDTV’, 전화·오디오·TV·CCTV 등 디지털 가전기기의 다양한 기능을 하나로 묶은 ‘홈보이’다.

한편 3개의 LTE 대역을 하나로 묶어 LTE보다 4배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3밴드 CA(캐리어 어그리게이션)’를 시연해 LTE 기술력을 입증하는 자리를 갖는다. 지난달 2.6GHz 광대역, 800MHz, 2.1GHz LTE의 3개 주파수 대역 총 80MHz를 묶어 3밴드 CA 시연에 성공했고, 올해 하반기에 3밴드 C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출시를 통해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전시 기간 동안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LG 전시 부스를 방문해 3밴드 CA 시연을 참관하는 한편, MWC에 참여한 세계 유수 기업들의 전시장을 찾아 미래의 ICT 글로벌 트렌드를 살펴보고 LG유플러스의 미래 핵심 사업 모델과의 접점을 모색한다.

LG유플러스는 “전시 기간 동안 세계 최초 100% LTE와 컨버지드 홈의 차별화된 가치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며,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차별적인 가치 창출로 고객의 삶을 혁신하는 ‘라이프 스타일 체인저’의 면모를 보여주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MWC는 글로벌 이동통신사와 제조사, 장비업체 등 모바일 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올해 ICT 산업의 중심이 될 트렌드를 조명하고 공유하는 세계 최대의 모바일 축제다. MWC 2014는 '다음 세대를 창조하라 (Creating What’s Next)'란 주제로 이달 24일부터 27일까지 열린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