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낙하산 없애라"더니 말짱 헛말?…민주화기념사업회 이사장 임명 논란 확산

최종수정 2014.02.17 15:35 기사입력 2014.02.17 11:20

댓글쓰기

박근혜 대통령 친박 인사 이사장 임명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전현직 임직원들 반대 투쟁 선언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특정 정파나 행정부의 조직이 아니다. (대선 공신의 낙하산 임명은)현정권의 민주화운동과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다".

정부가 군사 독재에 맞서 싸운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설립된 공공기관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신임 이사장에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박근혜 후보 지지 운동을 했던 '뉴라이트' 인사인 박상증 목사를 임명, 파문을 낳고 있다. 사업회의 전·현직 임직원들은 '임명 철회 투쟁'에 나서겠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2001년 기념사업회 설립을 주도했던 설립위원 및 전직 임원 21명은 1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기념사업회는 특정 정파의 소유물이거나 행정부 내부의 조직이 아닌 국민 모두의 것이다"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이사장 임명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념사업회 정관과 규정에 명시된 절차를 무시한 신임 이사장 임명은 불법적 폭거일 뿐 아니라 현정권의 민주화운동과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정부 당국은 지금이라도 이미 정관과 규정에 따라 이사회에 의해 추천된 인사 중에서 이사장을 임명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우리의 뜻이 관철될 때까지 안전행정부장관을 피고로 하는 이사장임명처분 취소소송 제기 등 시민사회와 연대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기념사업회 현직 직원들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신임 이사장에 대한 '임명 철회 투쟁'을 선언할 예정이다.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의 설립 및 운영 취지와 맞지 않는 인사를 일방적으로 임명한 것은 민주화운동 역사를 정권의 입맛대로 새로 쓰겠다는 생각이 아닌가 의심케 한다"면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안행부는 금요일인 지난 14일 오후 늦게 박 목사를 기념사업회 새 이사장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기념사업회는 2001년 당시 행정자치부의 법인설립 허가를 받아 출범한 '기타 공공기관'으로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사료 수집·관리,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운영 등의 업무를 하는 조직이다.
기념사업회와 민주화 관련 인사들이 박 목사의 임명에 반대하는 것은 그가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친박 인사'이기 때문이다. 박 목사는 참여연대 공동대표, 아름다운재단 이사장을 역임한 사회운동가지만 지난 대선 직전 언론을 통해 박 후보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지를 선언한 후 대통령직인수위원장 후보 물망에 오르는 등 '친박 인사'로 전격 변신했다.

안행부가 지난해 11월 기념사업회 쪽에 박 목사를 새 이사장 후보로 추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거부당한 것도 이 때문이었다. 당시 기념사업회 내·외부 인사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는 박 목사에 대해 정치적 독립성이 요구되는 기념사업회 이사장으로는 부적절하다고 보고 후보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결국 안행부가 박 목사의 이사장 임명을 강행함에 따라 기념사업회 이사장 자리가 '정권의 전리품'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안행부가 임원추천위·이사회의 추천을 통해 이사장을 임명하도록 돼 있는 정관을 지키지 않았다는 점도 문제다. 기념사업회 내외부 인사로 구성된 임원추천위는 지난해 12월 정성헌 당시 이사장과 안병욱 가톨릭대 교수를 이사장 후보로 추천했지만 안행부가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행부가 박 신임 이사장 임명을 금요일 오후 늦게 발표한 것도 '꼼수'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논란이 될 인사 발표에 대한 여론의 주목을 피하려 주말 연휴 직전에 발표했다는 것이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