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수현 금감원장 "불법 정보유출 감독 부실 인정"

최종수정 2014.02.13 15:55 기사입력 2014.02.13 11: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금융사의 대규모 개인정보 불법 유출과 관련 감독 한계가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최 원장은 13일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 국정조사에 참석해 "개인정보의 과다 수집과 불법유통, 사후관리에 대한 체계적 대응이 미흡했다"며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 국민 여러분께 많은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프로그램 개발장소를 제한하거나 전산기기 반·출입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등 내부통제 운영 실태에서도 관리감독상 미비점이 노출됐다"며 "금융사 경영진이 정보기술(IT)과 정보보안 투자에 소극적이고 보안 교육 등 전반적인 정보보호 의식을 제고하려는 노력이 소홀한데도 이에 대한 지도도 미흡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이번 사고가 금융시장 안정과 금융산업 발전에 장애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고 필요시 대응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금융권과 함께 개인정보 보호 등 금융소비자 권익 증진을 통해 금융에 대한 신뢰 회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