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수현 금감원장 "금융권 스트레스테스트 실시"

최종수정 2014.02.03 14:21 기사입력 2014.02.03 14: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금융감독원이 미국 테이퍼링 확대에 따라 금융권 스트레스테스트를 실시한다.

최수현 금감원장은 3일 임원회의를 갖고 "글로벌 금융위기 등 모든 상황을 가정해 금융회사의 외화차입여건 악화, 시장변동성 확대에 대한 자체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최 원장은 "국내 경제가 회복기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진행되면서 신흥국 금융불안이 고조되는 상황"이라면서 "금융회사가 건전성을 충실히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또 금융회사의 외화자금 조달, 운용 등 외화유동성 상황 전반을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기업구조조정에서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필요할 경우 인수합병 촉진 등 구조조정을 위한 제도적 지원책 마련도 검토하라고 언급했다.
그는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이를 빌미로 시장에서 금융회사간 부당한 고객유치 등 과당경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동업자 정신을 발휘해달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