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강술래, 설 특수 '활짝'…전년비 45%↑

최종수정 2014.02.03 09:27 기사입력 2014.02.03 09: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강강술래는 지난 2일까지 올해 설 선물세트 판매실적을 집계한 결과 전년대비 매출이 45%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강강술래는 저가 한우 실속세트를 비롯해 인기메뉴인 양념육 중심으로 판매 호조를 보인데다 택배마감 이후 연휴기간 동안 전 매장에서 진행한 선물세트 현장판매에도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우사골곰탕과 한우떡갈비와 한돈너비아니, 돈가스 등 5만원 미만의 가정간편식 매출이 크게 증가한 가운데 곰탕의 경우 전년보다 50% 가까이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인 가구 비중이 늘어난 데다 여성경제활동 증가에 따른 맞벌이 가구의 증가로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반조리 식품에 대한 선호현상이 뚜렷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또 기업체의 단체주문 건수도 전년보다 25% 정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상국 강강술래 사장은 "이번 설에도 불황 탓에 여전히 중저가 실속 선물세트에 대한 수요가 가장 많았다"며 "가구구조 변화에 따른 가정간편식 선호 증가와 경기회복 기대감으로 인한 기업체 주문이 크게 늘어난 것이 주목할 만한 특징"이라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