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절 스트레스' 설 연휴 직후 이혼소송 급증

최종수정 2015.12.27 22:24 기사입력 2014.02.02 17: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매년 설 연휴 직후 배우자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내거나 부부가 협의이혼을 신청하는 일이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일 대법원에 따르면 작년 설 연휴 다음 달 전국 법원에 접수된 이혼소송은 3581건으로 전월 대비 14.5% 증가했다.
이런 추세는 지난 2009년 이후 5년째 예외 없이 이어져왔다. 2009년 설 연휴 다음 달에 제기된 이혼소송은 4086건으로 전월 대비 23.9% 늘었다. 2010년 4223건으로 28.0%, 2011년 4229건으로 37.5%, 2012년 3755건으로 16.7% 각각 증가했다.

5년 동안 연평균 증가율은 24.1%에 달했다. 다만 증가폭은 해가 갈수록 작아졌다.

재판을 거치지 않고 이혼하기 위한 협의이혼 의사확인 신청 건수도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작년 설 연휴 다음 달에 신청된 협의이혼은 1만1457건으로 전월 대비 6.9% 증가했다. 2009년 20.4%, 2010년 21.1%, 2011년 20.5%, 2012년 14.7%로 5년 평균치는 16.7%였다.
전문가들은 명절에 생기는 부부 갈등이 이혼소송과 협의이혼의 증가와 무관하지 않다고 분석한다. 조경혜 한국가정법률상담소 부장은 "설 연휴에 여성에게 가사가 집중되면서 갈등이 표출된다"며 "상담 건수도 연휴 직후 최대 100%까지 증가한다"고 전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