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MW, 작년 3만9397대…사상 최대

최종수정 2014.01.20 14:26 기사입력 2014.01.20 14: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BMW코리아(대표 김효준)는 지난해 한국 시장에서 3만9397대를 판매해 연간 최고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5.5% 성장한 수치다.

브랜드별로는 BMW가 3만3066대,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6301대 팔렸다. 전년 대비 각각 17.5%, 6.3% 신장한 규모다. 대당 수억원을 호가하는 럭셔리카 롤스로이스도 작년 한해동안 30대 판매됐다.

수입차 1위 브랜드인 BMW는 전체 판매량의 37.7%를 인기모델인 5시리즈가 차지했다. 뉴5시리즈의 판매량은 1만4867대로 전년 대비 21.6% 늘었다. 이는 전체 수입차 판매량의 9.5%에 달하는 수치다. 이 중 뉴 520d가 8346대 팔리며 부동의 수입차 1위 모델 자리를 지켰다. 뉴 528i도 2597대 팔렸다. 소형모델인 뉴 1시리즈와 최고급 세단인 7시리즈는 각각 2060대, 1920대 판매됐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X패밀리도 4328대가 팔렸다.

소형차 브랜드 미니는 기존 컨트리맨 디젤이 전년 대비 36.9%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전체 판매를 견인했다. 미니 컨트리맨 디젤과 미니 쿠퍼 해치백은 각각 1594대, 1799대 판매됐다. 실속형 모델인 미니 오리지널, 고성능 모델인 미니 존쿠페웍스 등 새롭게 출시된 모델들도 판매에 힘을 보탰다.

롤스로이스는 30대 판매돼 전년(27대)보다 11.1% 성장했다.
한편, BMW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모토라드는 지난해 전년 대비 20% 늘어난 1328대를 판매했다. 연간 1300대 판매 돌파는 500cc급 이상 대형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최초로 달성한 기록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