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격시대' 김현중, 꽃남 벗어나 첫 방부터 강렬한 남자 변신

최종수정 2014.01.16 00:00 기사입력 2014.01.16 00:00

댓글쓰기

'감격시대' 김현중, 꽃남 벗어나 첫 방부터 강렬한 남자 변신

[아시아경제 e뉴스팀]김현중이 '꽃남' 이미지를 벗고 첫 방부터 강렬한 이미지를 선사했다.

15일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극본 김진수 고영오, 연출 김정규) 첫 회에서는 신정태(김현중 분)는 거친 대륙 최고의 파이터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정태는 상처를 남긴 얼굴과 상남자의 이미지를 간직한 이미지로 신정태에 완전히 빙의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현중은 신정태로 분해 상처를 가득 남긴 얼굴과 고난도 액션, 그리고 남자 신정태로 분한 모습과 더불어 "나도 이제 좀 술이 깬다"라는 거친 대사로 여성 팬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특히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김현중의 연기는 앞으로 펼쳐질 그의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신정태는 괜한 여자를 때리는 모습에 불의를 참지 못하는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과연 신정태가 정의로운 파이터로 다시 태어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