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의사협회, 주말 총파업 출정식 개최

최종수정 2014.01.10 18:41 기사입력 2014.01.10 18: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철도에 이어 의료 민영화 논란 속에 의료계도 파업에 돌입할 기세다. 주말 총파업 출정식에서 파업실행을 결정할 계획으로 의료 대란으로 번질 지 우려된다.

10일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11일과 12일 총파업 출정식을 개최한다.
의협은 당초 충남 천안의 새마을금고 연수원에서 행사를 할 예정이었지만 연수원 측이 정치적 집회라며 취소를 통보해 서울 이촌동 의협 회관에서 출정식을 강행한다고 밝혔다.

출정식에는 의협 임원과 각 시도 의사회 임원 등 500여명이 참석해 대정부 투쟁 계획을 논의키로 했다.

의협은 현재 정부에 의료 수가 현실화와 함께 원격 의료 도입을 허용한 의료법 개정안을 철회하고 의료법인 자회사 설립 허용 등을 재검토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의료법인 부대사업과 의료법인간 합병을 허용하는 내용의 '투자활성화대책'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여는 등 예정대로 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의협의 요구 가운데 현재 정부가 수용 입장을 밝힌 것은 일단 '협의체 구성' 뿐이다.

정부는 의협이 파업에 돌입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