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쓰는 쪽·막는 쪽 갈등 속에 성큼 자란 '도깨비 머니' 비트코인

최종수정 2014.01.10 14:00 기사입력 2014.01.10 13:32

댓글쓰기

쓰는 쪽·막는 쪽 갈등 속에 성큼 자란 '도깨비 머니' 비트코인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지난 1년은 그야말로 드라마틱했다. 지난해 1월 13.55달러에 거래가 시작된 비트코인은 12월 말 종가 730달러(약 78만원)로 폭발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가격이 개당 1200달러대까지 올라갔다 한 달도 안 돼 700달러대까지 폭락하는 '롤러코스터 타기'로 비트코인에 대한 불안정한 투자심리도 드러냈다.

믿을 수 없을 만치 극적인 2013년을 보낸 비트코인의 다사다난했던 지난 1년 역정에 대해 정리해본다.
◆1월: 13.55달러에서 21.40달러로=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회 CES에 비트코인이 등장했다. 당시 조지아주 애틀랜타 소재 비트코인 결제 업체 비트페이와 비트코인 채굴기 판매 업체 버터플라이랩스는 1만3000달러로 CES 부스를 마련하고 비트코인 홍보에 나섰다.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더 버지'가 혜성처럼 등장한 비트코인에 대해 "지하세계의 화폐가 CES에서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고 평할 만큼 비트코인은 큰 관심을 끌었다.

◆2월: 20.60달러에서 33달러로=비트코인 가치는 2011년 최고 기록을 깨고 2년 만에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다. 비트코인의 사상 최고 기록 경신 행진이 시작된 것은 이때부터다.
파일 공유 사이트 메가 등 미 인터넷 매체들이 비트코인에 찬사를 쏟아내며 결제수단으로 허용하겠다고 밝히기 시작했다.

◆3월: 33.50달러에서 93달러로=지중해 동북부 키프로스에 금융위기가 닥치자 현지 은행에 돈을 맡긴 예금주 일부는 비트코인으로 갈아탔다. 이에 비트코인의 존재감이 부각되면서 급증한 수요는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다.

미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는 비트코인 거래소를 '화폐 서비스 사업자(MSB)'로 규정했다. 이어 비트코인 거래소에 자금세탁 방지 규정을 광범위하게 적용하고 등록까지 권유했다.

◆4월: 94달러에서 145달러로=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지적재산권 소송을 벌이며 유명해진 캐머런 윙클보스와 타일러 윙클보스 형제가 비트코인 총액의 1%나 갖고 있다는 뉴욕타임스 보도에 비트코인 투기 열풍이 확산됐다.

실리콘밸리의 벤처캐피털 업체는 물론 유명 기자들도 비트코인 투자에 속속 나서면서 가격이 세 자릿수대로 급등했다.

◆5월: 137달러에서 129달러로=미 경제 격주간지 포브스의 카시미르 힐 기자가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비트코인만 이용해 1주나 버틴 체험기를 써 화제로 떠올랐다. 그러나 비트코인에 대한 부정적인 뉴스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가격은 후퇴했다.

미 정부는 비트코인 거래 모바일 결제업체의 계좌를 동결하는 등 규제에 나섰다. 비트코인이 불법 거래나 돈세탁에도 사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6월: 129.50달러에서 95달러로=미국인의 25%가 비트코인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할 정도로 비트코인의 인지도는 높아졌다. 하지만 미 국세청(IRS)이 세금포탈의 주요 수단으로 떠오른 비트코인 거래를 추적하면서 수요는 뚝 떨어졌다.

◆7월: 97.50달러에서 110달러로=비트코인 시세 하락세가 멈칫한 7월 윙클보스 형제는 '윙클보스 비트코인 트러스트'라는 상장지수펀드(ETF) 설립 신청서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미 금융 당국으로부터 승인만 받으면 세계 최초의 비트코인 전문 ETF가 출범할 수 있다.

◆8월: 106달러에서 147달러로=비트코인의 영향력이 커지자 독일 정부는 비트코인을 납세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해킹으로 비트코인 지갑이 털리는 등 비트코인을 노린 사이버 범죄가 판치기 시작했다.

◆9월: 141달러에서 144달러로=중국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폭발하기 시작했다. 상하이(上海) 소재 비트코인 거래소 'BTC차이나'는 미국의 벤처업체 라이트스피드로부터 500만달러의 투자를 약속 받았다.

◆10월: 144달러에서 209달러로=중국 최대 포털 바이두(百度)에서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하고 세계 최대 경매 사이트 e베이는 이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밴쿠버에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 현금입출금기(ATM)가 등장하는 등 비트코인 용도는 부쩍 늘었다.

◆11월: 144달러에서 1220달러로=비트코인 가격이 사상 처음 1000달러 선을 돌파했다. BTC차이나는 마운틴곡스와 비트스탬프를 제치고 세계 최대 비트코인 거래소로 부상했다.

미 의회 청문회에서 비트코인이 주요 이슈로 다뤄졌다. 미 금융 당국은 비트코인의 화폐 가능성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은 "비트코인이 돈세탁 등에 악용될 수 있지만 장기적 가능성도 갖고 있다"면서 비트코인을 규제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12월: 1200달러에서 730달러로=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비트코인의 목표 가격을 1300달러로 제시할 만큼 비트코인 상승세에 불이 붙었다. 그러나 비트코인 최대 거래국으로 떠오른 중국에서 정부가 비트코인 규제에 나서면서 가격은 곤두박질치기 시작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등 4개 정부 기관은 자국 내 금융 기관들이 비트코인을 거래에 활용하지 말도록 제한했다. 이에 바이두 같은 인터넷 업체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취급을 중단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