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450억 규모 '통큰 세일' 진행

최종수정 2014.01.08 08:00 기사입력 2014.01.08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롯데마트는 오는 9일부터 22일까지 2주간 명절 대목을 앞두고 '통큰 세일'을 진행한다.

먼저, 지난해 풍년과 방사능 여파 등으로 소비 침체에 빠진 농가와 어가를 돕기 위해 주요 신선식품을 최대 50%가량 할인 판매한다.
'갈치'의 경우 작년 20%가량 어획량이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방사능 여파로 국내산 수산물 수요가 줄어 가격이 하락하는 등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에 어가들의 보관비용만 지속적으로 늘어나 물량 소진이 절실한 상황이다.

롯데마트는 성산포수협, 수협중앙회와 함께 제주 200여 어가의 냉동갈치 20만 마리를 대량으로 사전 기획해 230g 내외의 '중' 사이즈를 2280원에, 400g 내외의 '특대' 사이즈를 9000원에 판매한다.(롯데, 신한, KB국민, 삼성카드 결제 시)

또한 충북원예농협 450여 농가의 사과 300t과, 상주원예농협 200여 농가의 곶감 80만개 물량을 모아, 시세보다 30%가량 할인 판매한다. 판매방식도 기존 가공식품 등에서 주로 사용하는 다다익선(多多益善) 방식을 도입, 5개까지는 개당 700원, 10개 이상 구매 시는 개당 590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마트는 작년 겨울 따뜻했던 날씨로 판매가 저조해 협력업체 창고에 보관돼 있는 겨울 의류, 방한용품 재고물량도 최대 50%가량 할인 판매한다. 판매가 특히 부진했던 모자·장갑·머플러 등은 3000원·5000원·7000원 균일가로 판매한다.

최춘석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농가와 협력업체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소비자들의 가계 부담을 낮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설 명절 협력업체 및 농가의 명절 전 '현금 가뭄' 해소를 위해 행사상품 납품 대금을 기존 정기 대금 지급일과 관계없이 행사 종료 3일(영업일 기준)후에 현금으로 즉시 지급할 예정이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