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씨티씨바이오, '발기부전+조루증' 복합제 임상 진입

최종수정 2013.11.06 11:01 기사입력 2013.11.06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씨티씨바이오 는 지난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발기부전치료제와 조루증치료제의 복합제에 대한 임상시험계획(CTC-PED-DDI 1)을 승인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씨티씨바이오는 자사의 조루증치료제의 주성분과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의 주성분을 하나의 약으로 만든 복합제의 임상 1상시험에 돌입하게 된다. 향후 임상시험을 거쳐 최종 시판 승인이 나면 국내 상위 4개 제약사에 판권을 제공할 계획이다.

세계남성과학회에 따르면 발기부전 환자의 절반은 조루증세를 동반하고 있으며, 조루증 환자의 57%는 발기부전을 함께 겪고 있다. 지금까지 복합증상을 겪는 환자들은 두 가지 약을 모두 처방받아 함께 먹어야 했다.

성기홍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약 5조원이고 조루증치료제 역시 동일한 시장규모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며 "각각의 절반 정도의 환자는 복합제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씨티씨바이오는 자사의 조루증치료제에 대한 글로벌 임상계획을 진행하고 있다. 씨티씨바이오 관계자는 "향후 임상에 성공하면 조루증치료 단일제의 라이선스 아웃(기술 수출)을 진행할 것"이라며 "연이어 복합제의 글로벌 임상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