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휘발유값 ℓ당 1967.6원…"당분간 상승세 지속"

최종수정 2013.02.23 11:41 기사입력 2013.02.23 11:40

댓글쓰기

3주 연속 큰폭 상승, 경유와 등유도 가격 올라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휘발유 가격이 3주 연속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하며 서민들의 주름살을 더 깊게 만들고 있다.

22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주유소 판매 기준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27.4원 오른 ℓ당 1967.6원을 기록했다. 이번 달 초 넉 달 만에 오름세로 전환한 뒤 3주 연속 상승 흐름이다.
경유는 19.8원 오른 1777.1원, 등유는 14.4원 뛴 1393.7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휘발유 기준으로 서울은 2070.9원으로 가격이 가장 높았다. 서울은 전주 대비 33.3원이나 올라 가장 상승폭이 컸다. 제주(2023.9원), 경기(10984.2원)도 높은 가격을 보였고, 경북(1944.1원), 경남(1946.1원), 광주(1947.5원) 등은 저렴한 편이었다.

정유사 공급가격도 2주 연속 큰 폭으로 올랐다.
휘발유는 38.9원 오른 1000.3원을 기록해 작년 8월 넷째 주 이후 25주 만에 1000원대를 넘어섰다.

경유는 38.6원 오른 1043.9원, 등유도 27.5원 뛴 1047.5원을 기록했다.

정유사별로 보면 세후 기준으로 휘발유는 GS칼텍스가 10925.90원으로 가장 높고, 에쓰오일이 10902.52원으로 가장 낮았다.

자동차용 경유는 현대오일뱅크가 10737.24원으로 최고가를, 에쓰오일이 10718.94원으로 최저가를 각각 기록했다.

휘발유 소비자 가격 구성비를 보면 정유사 생산원가 비중이 51%(1000.3원)로, 세금(924.8원. 47%)보다 다소 높았다. 유통비용·마진은 42.5원으로 2%를 차지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가 일시 조정을 받고 있으나 최근 아시아 역내 정제시설 유지 보수의 영향으로 국제제품가격이 강세 기조를 유지하고 있어 국내 가격도 당분간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