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보E&C, 코스피 상장 증권신고서 제출

최종수정 2012.11.06 17:46 기사입력 2012.11.06 17: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범 LG계열 희성그룹 계열사인 삼보E&C가 6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피 상장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삼보E&C는 지하철, 도로, 고속철도, 해상공사 등의 시공을 주력사업으로 영위해 왔고 최근에는 원자력, 화력, 조력 등의 플랜트 부문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했다. 삼보E&C는 국내 동종업계에서는 이미 경쟁상대를 찾을 수 없는 독보적인 기업으로 성장했으며 특히 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 회사는 1996년 싱가폴에 법인 및 지사 설립을 시작으로 홍콩ㆍ말레이시아ㆍ두바이ㆍ아부다비ㆍ사우디아라비아 등 동남아와 중동 등지에 법인 및 지사를 설립하여 지속적으로 해외시장 확대를 추진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해외 매출은 2951억원으로 전체 매출액에서 59.8%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대비 91.9% 증가한 수치다. 또한 올해 3분기까지 총 매출에서 해외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63.9%로, 해마다 해외 매출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박호성 대표는 "기술개발, 품질 및 안전관리 시스템 등 내부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발전 가능성이 높은 해외 시장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삼보E&C는 지난해 매출액 4937억원, 영업이익 293억원, 당기순이익 19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각각 전년 대비 29.8%, 41%, 7.5% 증가한 수치다. 회사의 올해 3분기까지 경영실적은 영업이익 259억원, 당기순이익 207억원으로 당기순이익은 이미 전년 실적을 초과 달성했다.
삼보E&C의 총 공모주식수는 1104만7410주로 주당 공모희망밴드는 1만~1만2000원이며 이번 공모를 통해 총 1104억원~1325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오는 28일~29일 수요예측을 거쳐 다음달 4일~5일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상장 예정일은 12월14일이며 대표주관사는 우리투자증권, 공동주관사는 KB투자증권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