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희정 "통신3사 와이파이 모두 설치된 공공장소 단 2.5%"

최종수정 2012.11.06 10:17 기사입력 2012.11.06 10: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와이파이망이 설치된 공공장소 중 통신3사 와이파이망이 구축된 공공장소가 2.5%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문방위 방송통신위원회 예산심의에서 김희정 새누리당 의원은 이같이 밝히며 "통신3사가 와이파이망이 제대로 구축하지 않아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어 정부가 예산을 지원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방통위가 집계한 '전국 공공장소 통신 3사 와이파이망 구축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와이파이망이 설치된 전국 공공장소 2514개 중 통신 3사의 와이파이망이 동시 구축된 곳은 62곳(2.5%), 2개사 동시 구축은 380곳(15.1%), 나머지는 1개사 와이파이망만 구축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통신사별로 공공장소 와이파이 설치 현황을 보면 전체 2514곳 중 KT가 2066곳(82%)으로 가장 많았고, SKT가 758곳(30%), LGU+가 194곳(8%)이었다. 이 때문에 공공장소에 와이파이망이 깔려져 있지 않은 통신사 이용자의 경우 와이파이망이 깔린 통신사의 와이파이만 잡혀 사용을 못해 불편을 일으킨다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통신 3사의 와이파이망을 단계별로 확대해 나가되 우선 공공장소부터라도 공용사용토록 한다면, 효율적인 데이터 망관리와 통신요금 인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전국 공공장소에 와이파이망 공용 사용이 가능하도록 정부차원에서 다각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요구했다.
공공장소는 전통시장, 보건소, 국공립병원, 복지시설 등 시·도·군·구청, 읍·면·동 지역주민센터, 우체국, 국공립 도서관, 과학관, 박물관, 문화회관, 시외버스터미널, 공항, 기차역, 여객터미널, 국립공원, 해수욕장, 전시장 등이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