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安 단일화 협상 테이블 누가 앉을까

최종수정 2012.11.06 11:35 기사입력 2012.11.06 11:35

댓글쓰기

- 文측 이목희ㆍ이인영ㆍ김부겸 거론
- 安측 박선숙ㆍ송호창ㆍ강인철 물망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6일 전격 회동키로 하면서 단일화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두 후보가 25일 대선 후보 등록일을 데드라인으로 설정하면, 시간상으로 여론조사는 물론 TV 토론과 현장투표도 가능하다. 이에 따라 정가는 두 후보 회동 직후 룰 협상에 나설 양측의 실무진을 주목하고 있다.

문 캠프에서 이목희 기획본부장과 이인영ㆍ김부겸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거론된다. 이 본부장은 당 대선 후보 경선때부터 전략기획을 도맡았다. 부인 윤정숙씨가 안철수 재단 이사로 안 후보와도 친분이 있다.

이인영 위원장은 지난해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박원순 후보와 단일화 협상에서 민주당 박영선 후보측 협상 대표를 맡아서 단일화 논의를 이끌었다. 고 김근태계의 적자로 안 후보 측 박선숙 공동선대본부장과도 인연이 깊다.

김부겸 위원장은 안 후보측 김성식 공동선대본부장과 친분이 두텁다.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출신인 두 사람은 서울대 77학번으로 유신시절 학생운동을 함께 했다. 여야 중도성향 인물들이 결성한 '6인회'에서 두 사람은 최근까지 같이 활동했다.

협상대표에 대해 문 후보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캠프 핵심관계자는 "문재인 후보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인물이 맡지 않겠냐"고 말했다.
안 후보 측도 협상대표를 언급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캠프에서 박선숙ㆍ송호창ㆍ김성식 공동선대본부장과 강인철 법률지원단장과 금태섭 상황실장이 물망에 오른다.

박선숙ㆍ송호창 본부장은 민주당 출신으로 상대를 잘 알면서 원만한 관계를 유지한다는 점에서 단일화 논의의 핵심 창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 본부장은 이기는 단일화를 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의 인적쇄신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강 단장과 금 상황실장은 변호사 출신이자 안 후보의 복심이라는 점에서 고려되고 있다. 캠프 내에서 대선 출마 선언 전 부터 안 후보를 지근거리에서 보필한 두 사람이 협상 대표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김 본부장은 민주당과 인연이 없기 때문에 과감한 협상을 할 수 있다고 평가되지만, 단일화 강경파인 그가 캠프 내에서 다소 힘을 잃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두 후보의 공동 정책 마련을 위한 협상도 함께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정책 분야에서는 문 후보측 이정우 경제민주화 위원장과 안 후보측 장하성 국민정책본부장자가 책임자로 나설 것이라는 전망된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