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黨 확 바꾸고 安 만나자"

최종수정 2012.11.06 13:51 기사입력 2012.11.06 11:29

댓글쓰기

새정치위 2차회의서 쇄신안 발표…
지역위원회와 중앙당 중심의 기존 체제 개혁 의지 드러내
'지역위-직장위-대학생위' 체제 구축과 중앙당 기득권 내려놓기


문재인 "黨 확 바꾸고 安 만나자"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는 6일 당 혁신안을 직접 발표하며 정치쇄신의 칼을 뽑아들었다. 기존의 지역위원회 중심의 당원 구조 개혁과 중앙당에 쏠려 있는 권한을 지역 시도당에 이양하는 등 강도 높은 당 구조 개혁안이 주요 내용이다. 떠밀려 하는 정치쇄신이 아니라 스스로 정치쇄신에 대한 의지와 함께 구체적인 로드맵을 먼저 제시해 이제 막 시작된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 국면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문 후보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새로운 정치위원회(새정치위) 2차 전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가치와 정책을 공유하는 단일화가 돼야 한다면 그 중 가장 중요한 게 정치혁신 방안을 함께 공유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 새정치위에서 논의하게 될 정치혁신 방안이 두 후보 간의 단일화의 접점이 될 수 있다"며 "새 정부를 만들어내고 새 정부가 가야할 지침도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한 정치쇄신이 안 후보와의 단일화의 문을 열어줄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친 것이다.

혁신안에는 기존의 중앙당과 지역위원회 중심으로 짜인 당과 당원 구조 혁파를 위해 당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개혁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민주당을 제대로 혁신하려면 기존의 당원 구조부터 근본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며 기존의 지역위원회 중심의 구조 타파를 역설했다.

문 후보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연결된 직장인 위원회 신설과 대학생 위원회의 활성화 카드를 꺼내들었다. 젊은 층이 선거나 투표에만 일시적으로 참여하는 게 아니라, 일상적인 정당활동과 정책 논의에도 참여하는 제도를 온오프라인 방식을 통해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직장인과 대학생 등 젊은 층이 정당에 참여해 활동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며 "젊은 층의 참여가 줄어든 것이 정당이 국민과 동떨어진 가장 중요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중앙당의 공천과 의사결정 권한 등 핵심 권한을 각 지역 시도당 조직으로 넘겨 분권화된 정당을 구축해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주자는 안도 선보였다. 그는 "국회의원 공천권까지 각 시도당에 이양하고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권한까지 지역에 이양해 국민의 뜻이 제대로 행사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것이 현실화 될 수 있는 방법을 새정치위에서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중앙당의 정책 기능은 활성화시키고, 공천권 및 주요 의사결정 권한을 지역과 국민에게 이양하는 안은 안 후보가 요구한 기득권 타파와 중앙당 폐지와도 맞물려 있어 이날 안 후보와의 회동에서 어떤 변수로 작용될지 주목된다.

한편 새정치위는 당 안팎에서 제기된 이해찬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 사퇴안은 명시적으로 적시하지 않기로 했다. 안경환 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에 나와 "조만간 어떤 식으로든 결론이 날 것"라면서도 "과연 그것(퇴진)이 필요하다면 그분들도 (당에) 기여한 분이니 대세를 잘 알지 않겠느냐"고 말해 퇴진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