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EM, 브랜드 옷 안부럽다

최종수정 2012.07.02 11:04 기사입력 2012.07.02 11:04

댓글쓰기

내수불황에 의류업체 희비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경기에 민감한 패션업체가 최근 비명을 지르는 반면, 주문자상표 부착생산(OEM)업체 등 수출 비중이 높은 곳은 주가가 선방하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들은 내수 비중이 적어 경기 악화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 기업들에 주목할 것을 권하고 있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그리스발 악재에 증시가 휘청거린 지난 5월 이후 대부분의 패션업체들은 주가가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먼저 패션업체 대장주인 LF 은 지난 4월말 종가 3만7600원 대비 지난 29일 2만8600원으로 23.94% 떨어진 후 3만원 회복에 힘겨워하고 있다. 고가 브랜드가 많아 불황에 상대적으로 강하다는 한섬 도 주가가 기를 못 펴 같은 기간 32.68% 떨어졌다. TBH글로벌 , 코데즈컴바인 은 각각 32.09%, 15.09%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반면 OEM업체들은 지난 5월부터 다른 패션업체와의 차별화 요소가 부각되며 주가가 승승장구 하는 모습이다. '노스페이스'라는 브랜드로 잘 알려진 OEM 업체, 영원무역 은 지난 4월말 이후 주가가 2만4600원에서 3만1450원으로 27.85% 뛰었다. 자라 등 글로벌 브랜드에 납품하는 한세실업 도 같은 기간 주가가 17.88% 상승했다.

이 같은 주가 차별화는 LG패션이나 한섬 등 기존 패션업체가 내수 비중이 높아 불황을 타는 반면, OEM업체들은 내수 비중이 높지 않아 상대적으로 불황에서 비껴 있기 때문이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영원무역은 노스페이스라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지만 OEM 수출비중이 95%이상인 만큼 국내 경기 악화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방글라데시에서 수요가 몰리고 있고 환율이나 원자재 등 시장 환경도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LG패션 등 기존 패션업체는 경기 악화에 '직격탄'을 맞으면서 수요 감소로 재고가 많아지는 악순환 고리에 놓여 있다. 언제 좋아질지 가늠하기도 어렵다. 곧 성수기인 3분기를 맞는 OEM 의류업체들과 달리 패션업체는 4분기가 성수기이기 때문이다.

박종대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지난 3월 의류재고가 전년동기대비 37.5%나 증가하는 등 의류업체들의 재고 부담이 커지면서 주가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며 "재고부담이 큰 업체는 보수적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