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2030년 도시계획'에 기업참여 유도

최종수정 2012.05.30 17:19 기사입력 2012.05.30 17:19

댓글쓰기

이용호 수원시 도시재생국장이 30일 2030년 수원시 도시계획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용호 수원시 도시재생국장이 30일 2030년 수원시 도시계획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원=이영규 기자]수원시는 2030년 수원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기업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기업협의체를 구성, 도시 구상에 반영키로 했다.

이용호 수원시 도시재생국장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도시기본계획을 시민이 만든다는 취지로 발족한 시민계획단과 청소년계획단에 이어 지역경제를 이끌고 있는 기업의 의견을 수용하기 위해 기업협의체를 운영키로 했다"고 말했다.
기업협의체는 수원시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관계자 10여 명으로 구성돼 ▲공장입지에 필요한 도시 권역 설정 ▲기업 운영에 필요한 인프라 구성 ▲지원시설 확충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위한 구상을 제시하게 된다.

수원시는 이에 앞서 시민단체와 주민, 관계 전문가 등 130명으로 도시구상 시민계획단을 꾸려 '사람과 자연이 행복한 휴먼시티 수원'을 2030 수원시 비전으로 설정하고 '사람과 환경의 가치를 실현하는 도시' 등 3대 목표 12대 전략을 수립했다.

수원시는 또 지난 16일 도시계획에 미래 세대 청소년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초등학생 63명, 중학생 37명 등 총 100명의 학생으로 청소년계획단을 꾸렸다.
수원시는 전국 최초로 도시기본계획에 시민 참여제를 도입, 도시 구상 단계부터 실행까지 전 과정에 주민을 참여시키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수원시는 이밖에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서둔동 농촌진흥청 일대를 정조 시대부터 농업연구 중심지였던 역사성을 반영해 복합농업 테마공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국토해양부와 협의하고 있다.

또 공동주택의 품질을 향상하고 입주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공사 기간 주택건설사업 현장설명회 제도를 추진하고 있다. 수원시는 아울러 수원비행장 주변의 고도제한 등에 따른 시민의 재산권보존을 위해 수원비행장과 공군본부, 국방부에 비행안전구역 고도제한 완화 방안을 건의하고, 지역 국회의원과 협의해 고도제한 완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