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너 2-3세' 주식투자법 그대로 따라했더니

최종수정 2012.05.14 12:50 기사입력 2012.05.14 11:06

댓글쓰기

오너 2~3세들, 주가하락기 지분 확대 '러시'

[아시아경제 전필수 기자]5월 약세장에서 오너 2~3세들이 회사 지분을 적극 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가 싸졌을 때 상대적으로 적은 금액으로 많은 지분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하고 있는 셈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일반 투자자 입장에서도 오너 2~3세와 같은 패턴의 투자를 하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한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대신증권 의 창업 3세인 양정연 부사장은 지난 4일과 7일 대신증권 주식 3400주를 장내에서 샀다. 양 부사장의 어머니인 이어룡 회장도 역시 4일과 7일 이틀간 3000주를 매입했다. 양 부사장은 대신증권 창업주인 고 양재봉 회장의 손녀딸이고, 이 회장은 며느리다.
인수합병(M&A) 분야의 귀재로 알려진 곽재선 회장의 KG케미칼 도 2세인 곽정현씨가 이달 들어 4440주를 추가 매수, 지분율을 2.80%로 늘렸다. 신라교역 2세인 박성진씨도 지난 8일 지분 10만주(0.62%)를 처음으로 취득, 특수관계인 명부에 이름을 올렸다. 경방 3세인 김지영씨도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4일까지 2만1000원대에서 자사 주식을 추가로 550주 매수했다.

이미 2대주주까지 올라선 2세들의 지분 확대도 이어졌다. 한국수출포장 공업의 허정훈 사장은 7일 1750주를 매수 지분율을 17.57%로 늘리며 부친인 허용삼 회장의 지분율 18%에 근접했다. 허 사장은 지난 3월 사장으로 승진하며 허 회장과 공동 대표이사에 이름을 올렸다. 디티알오토모티브 의 김상헌 부사장도 이달 들어서만 3만4620주를 장내에서 추가 취득, 지분율을 21.57%로 올렸다. 부친인 김만수 회장의 28.61% 다음이다.

오너 2~3세들이 최근 집중적으로 주식을 매수하고 있는 회사들의 공통점은 주가의 단기 낙폭이 크다는 점이다.
대신증권은 3월 하순까지 1만2000원대 중반에서 움직이던 것이 최근 1만원 아래까지 떨어진 상태다. 이 회장과 양 부회장의 매수단가는 1만원 미만으로 추정된다. KG케미칼 역시 4월20일 1만원을 돌파했던 주가가 최근 8000원대 중반으로 조정받은 채 횡보 중이다.

하루 거래대금이 1억원 안팎에 불과할 정도로 거래가 활발하지 않은 수출포장공업과 동아타이어 주가도 최근 한달새 10% 내외로 빠져 있다. 하루 거래대금이 5000만원 남짓할 정도인 신라교역도 3월23일 1만5000원까지 올랐던 주가가 한달동안 10% 가량 조정 받은 상태였다.

전문가들은 "주가가 쌀 때 주식을 매입하면 2~3세들이 상대적으로 적은 금액으로 많은 지분을 확보할 수 있다"며 "주가가 쌀 때 증여나 상속을 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설명했다. 일부 전문가는 "회사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오너 일가의 지분매입은 그만큼 주가가 저평가돼 있다고 자신을 하는 것"이라며 "해당 주식을 관심있게 지켜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전필수 기자 philsu@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