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정권교체 위해 안철수와 단일화 할 수 있다"

최종수정 2012.05.06 15:15 기사입력 2012.05.06 15: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박지원 "정권교체 위해 안철수와 단일화 할 수 있다"
박지원 민주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와 관련 "안 원장이 민주당에서 경선을 안하고 밖에서 경쟁을 했는데도 더 지지를 받는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 당내에 얼마나 좋은 후보들이 많은가"라면서도 "안 원장이 (막판까지) 더 지지를 받는다고 하면 정권교체를 위해서 단일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해찬 총리도 (같은) 말씀이었고, 저와 (의견이) 같았다"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안 원장이 들어와도 좋고 안 들어오고 밖에서 (경쟁)하는 것도 괜찮다고 본다"면서 "문턱을 내려놓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이자 원내대표로서 민주당 후보들이 강하게 경선을 하고 피나는 경쟁을 해야 할 것"이라면서 "그러면 국민이 검증하고 당원들이 인정을 하는 대통령 후보가 나올 것이고, 그 분이 대통령이 되는 것이 최상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대선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는 김두관 경남도지사와 대선 후보 경선을 공정하게 관리해 나가는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다.
그는 김 지사에게 "원내대표를 의원들이 결정하듯 대통령 후보도 당원과 국민이 결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게 하겠다고 말했더니 박지원 (원내)대표는 꼭 그렇게 하실 것이라고 말해주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해찬 전 총리와 특정인을 두고 (결정)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