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빅3' 朴ㆍ文ㆍ安, 본격 대권레이스 임박

최종수정 2012.05.06 10:07 기사입력 2012.05.06 10: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등 대권 '빅쓰리(Big3)'의 출마 선언과 본격적인 대권 행보가 가까워오고 있다.

박근혜 위원장은 이번 주중 호남 방문을 끝으로 2주간의 민생 행보를 마무리한다. '총선후(後) 체제'에서 '대선 준비체제'로 전환하는 셈이다.

박 위원장은 새로운 당 지도부가 구성되는 오는 15일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다가 이달 말께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정몽준ㆍ이재오 의원, 김문수 경기지사 등 당내 '비박(비박근혜)' 주자들의 견제가 부담이다.

지지율 차이가 워낙 커 대선후보로 선출되는 것 자체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은 낮지만 '내상'이 관건이다.
특히 비박 주자들이 요구하는 완전국민경선(오픈프라이머리)은 딜레마다. 현행 당규를 고수하면 자칫 지나치게 고집스러운 이미지가 생겨 본선에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

반대로 완전국민경선을 받아들이면 비박 주자들 뿐만 아니라 같은 주장을 하는 야권에까지 끌려가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

박 위원장은 아직까지 현행 당규를 유지하자는 입장이다. 그간 쌓아온 원칙과 신뢰의 이미지를 지키는 게 '유연성'을 발휘하는 것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유력 당권 후보인 황우여 원내대표는 최근 "경선룰을 바꾸는 게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상임고문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3주기(오는 23일) 직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전망이다.

지난 총선 이후 주춤한 지지율을 회복하는 게 관건이다. 문 상임고문에게는 통합진보당의 경선비리 파문이 악재다.

단일화 파트너였던 통합진보당의 얼룩이 자칫 야권 전체로 물들 수 있기 때문이다. '야권 단일 대선후보'라는 그림도 쉽게 그릴 수 없는 상황이다.

친노(親盧)와 비노(非盧) 간의 힘겨루기 속에서 어떤 식으로 당과 야권의 폭넓은 신뢰기반을 구축할지도 지켜볼 일이다.

안철수 원장이 민주당 경선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대권에 도전할지 독자노선을 걸을지에 따라 밑그림을 다시 짜야할 수도 있다.

안 원장의 출마선언 시점은 오는 6월로 점쳐진다. 대학원 1학기가 끝나는 시기다. 에세이 출간 시점으로 알려진 6월 중순께 출마 선언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안 원장의 행보는 다소 조급해질 수밖에 없다. 그간 국가 중대 이슈들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은 일이 없어서다.

특히 한미FTA, 미국 쇠고기 광우병 파동, 청와대의 민간인 불법사찰 파문, 청년 실업을 포함한 일자리 문제, 복지 포퓰리즘 논란 등 정확한 구상을 밝혀야 할 사안이 산적해있다.

오는 8월쯤 여야의 대선후보 경선이 실시되는 점을 감안하면 6월에 출마를 선언한다고 해도 시간이 그리 많지는 않다.

이렇다보니 여야를 가리지 않고 "구체적인 구상을 밝히고 검증을 받으라"는 비판과 압박이 그치질 않는다.

남경필 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국민의 지도자가 되려고 하는 분이라면 이제는 국민 앞에 나서서 직접 말씀드리고 평가받을 때가 되지 않았느냐"면서 "주변의 소문 등을 통해 치고빠지는 식의 모습을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안 원장을 공격했다.

박지원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먼저 우리 당의 후보를 선출하고 지지를 받도록 해야겠지만 그렇게 해도 안 원장의 지지율이 높으면 단일화를 통해 함께 가야 한다"고 안 원장이 독자노선을 걷는 것을 경계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