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강철원 前 실장 소환조사..파이시티 의혹 관련

최종수정 2012.04.30 21:18 기사입력 2012.04.30 21: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천우진 기자] 파이시티 사업 인허가 비리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는 30일 오후 7시30분께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했다고 밝혔다.

강 전 실장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인물로 2007년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전화를 걸어 파이시티 사업 진행상황을 확인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박 전 차관의 파이시티 인허가 청탁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강 전 실장의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앞서 대검 중수부는 중국에 체류 중인 강 전 실장을 불러들이기 위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소환을 통보했다. 검찰은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 수사를 조속히 진행하겠다는 방침에 따라 강 전 실장이 귀국하자마자 곧바로 청사로 소환했다.

중수부는 강 전 실장을 대상으로 박 전 차관으로부터 청탁 전화를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 할 방침이다. 또한 청탁에 따른 대가가 오갔는지도 조사해야 할 부분이다.

한편 검찰은 파이시티 인허가 청탁과 관련해 서울시 쪽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진 박 전 차관을 다음달 2일 오전 피내사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천우진 기자 endorphin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