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파이시티 인허가 회의록 곧 공개"..명단과 '분리'

최종수정 2012.04.30 14:35 기사입력 2012.04.30 14: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서울시가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의혹 관련 정보공개 청구에 대해 당시 도시계획위원회와 건축위원회의 위원명단과 회의록을 공개하기로 했다. 하지만 개인 사생활이나 비밀, 자유를 침해할 소지가 있는 내용은 배제하는 차원에서, 위원명단과 회의록은 분리해 공개된다.

류경기 서울시 대변인은 30일 오후 2시 긴급브리핑을 열고 이날 오전 10시 반부터 위원회 6명 위원이 참석해 정보공개 심의회의를 열고 논의한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류 대변인은 "현재까지 22건의 정보공개 청구가 들어왔고, 계속 신청이 들어오고 있는데 오후 3시부터는 청구건에 대해 파이시티 인허가 관련 도시계획위원회 회의록과 위원회 전체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류 대변인은 이어 "하지만 위원들의 사생활 침해 소지가 있는 부분을 배려한다는 차원에서 공공기관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비공개대상 정보 규정을 토대로 재판이나 수사와 관련된 사항, 주민번호 등은 공개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당시 회의록과 명단은 분리해 공개키로 했다"고 말했다.

회의록에는 발언자 이름과 발언내용이 각각 명시돼 있지만, 서울시가 이를 한꺼번에 모두 공개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다. 따라서 참석 위원과 회의 내용은 알 수 있어도, 누가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는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당시 회의 시기별로 위원들도 교체된 바 있다.
정보공개는 청구자가 요청했던 청구방식에 따라 이메일, 직접 자료제공 등으로 진행된다.


오진희 기자 vale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