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동원 결장' 선덜랜드, 맨시티 원정서 아쉬운 무승부

최종수정 2012.04.01 02:42 기사입력 2012.04.01 02:39

댓글쓰기

아스널, QPR에 1-2 패배···리그 7연승 마감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스포츠투데이 김흥순 기자]잉글랜드 프로축구 선덜랜드가 뒷심 부족으로 다잡았던 대어를 놓쳤다.

선덜랜드는 3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2011~201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선덜랜드는 선두 경쟁으로 갈 길 바쁜 맨시티를 맞아 후반 40분까지 3-1로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 했다. 그러나 막판 5분을 버티지 못하고 내리 두 골을 허용하며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선덜랜드는 11승8무12패(승점 41점)로 리그 8위를 유지했다. 반면 패배의 위기를 딛고 승점 1점을 보탠 맨시티는 22승5무4패(승점 71점)로 2위에 머물며 선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73점) 추격에 실패했다.

새해 첫 경기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린 지동원은 이날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출전기회를 얻지 못했다.
원정팀 선덜랜드는 전반 31분 세바스티안 라르손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라르손은 미드필드 왼쪽 진영에서 스테판 세세뇽이 밀어준 패스를 받아 아크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반격에 나선 맨시티는 전반 43분 발로텔리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전반 추가시간 니클라스 벤트너의 헤딩 추가골로 리드를 잡은 선덜랜드는 후반 10분 라르손이 팀의 세 번째 골까지 성공시키며 점수 차를 벌렸다. 하지만 막판 집중력을 발휘한 맨시티는 후반 40분 발로텔리의 만회골과 1분 뒤 터진 알렉산더 콜라로프의 동점골을 묶어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아스널은 영국 런던의 로프터스로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퀸즈파크레인저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하며 정규리그 7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이로써 18승4무9패(승점 58)로 3위를 유지한 아스널은 4위 토트넘(승점 55점)과의 격차를 벌리는 데 실패했다. 박주영은 이날 경기에서도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흥순 기자 sport@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