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역협회 "서비스 무역증진으로 연평균 추가성장 가능"

최종수정 2012.02.09 11:00 기사입력 2012.02.0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9일 발표한 '서비스 수지균형시 추가성장 및 고용효과 분석' 보고서에서 지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간 서비스 수출증대를 통해 적자인 서비스 수지를 균형으로 유지했다면 우리 경제는 연평균 0.6%p 추가 성장하고, 일자리도 매년 20만개 정도 늘어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국제무역연구원은 4년 동안 매년 발생한 서비스 수지 적자를 수출증가만을 통해(수입은 동일) 균형으로 유지한다는 가정 하에서 추가성장 및 고용창출 효과를 계산했다.
보고서는 지난 2007년에 0.78%p와 23만명, 2008년에 0.33%p와 10만명, 2009년에 0.39%p와 18만명, 2010년에 0.88%p와 29만명으로 이를 종합하면 4년간 추가성장률은 2.38%p에 달하고 추가 고용인원은 82만명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우리경제가 무역 1조달러를 넘어 2조달러를 향해 매진함에 있어 서비스 수출의 증진은 제조업 위주의 수출이 갖는 한계를 보완하는 핵심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상품수출은 최근 몇 년간 대폭적인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교역조건의 악화, 생산시설의 자동화 등으로 인해 국내 소득의 증가 및 일자리 창출로 연결되는 효과가 약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다수의 중소기업이 참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고용창출 효과가 제조업의 두 배에 달하는(취업유발효과 : 제조업 수출 0.86 < 서비스업 수출 1.96) 서비스 수출의 증가가 시급하다는 분석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