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금융, "체크카드 비중 30%까지 확대"

최종수정 2012.01.03 09:44 기사입력 2012.01.03 09: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지주는 그룹 차원의 체크카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이달 중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신용카드 시장의 과당경쟁을 막고 건전한 소비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것으로, 우리금융은 이를 통해 현재 총 카드매출의 18% 수준인 체크카드 비중을 연내 3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우리·광주·경남은행 등 계열 은행의 현금카드는 체크카드로 대체해 발급하도록 하고, 저축은행 등 계열사 점포에서도 체크카드를 발급토록 할 방침이다.

은행, 증권 등 점포에는 신청 즉시 체크카드 발급이 가능한 시스템을 확대해 운영할 방침이며,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를 탑재한 상품도 개발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해외이용시 사전신고제 폐지 ▲계좌잔고 안내 서비스 ▲신용카드와 차별적인 연회비 ▲은행의 예금·대출과 연계한 서비스 도입 등 제도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체크카드는 영세가맹점의 카드수수료와 가계부채 문제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며 "금융당국의 활성화 정책에 따라 시장 규모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시장 선점 차원에서 이런 방안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