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이 판매하는 미국산 체리에서 농약 검출

최종수정 2010.07.23 02:37 기사입력 2010.07.20 11: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 판매중인 수입 체리에서 농약 성분이 다량 확인됐다.

사단법인 소비자시민모임(회장 김재옥)이 지난달 15~16일 백화점과 대형마트, 인터넷쇼핑몰 등 시중 판매업체 13곳에서 국산 및 미국산 체리 제품 16개를 수거해 조사한 결과, 이 가운데 5개에서 농약 성분인 '펜프로파스린(Fenpropathrin)'이 허용치 이상 검출됐다.
품목별로는 홈플러스 월드컵점에서 판매한 미국산 체리에서 펜프로파스린이 국내 잔류농약 기준치 0.5ppm의 4배 가량을 초과한 1.98ppm이, 현대백화점 목동점이 판매한 미국산 체리에서도 펜프로파스린이 0.6ppm 검출돼 모두 국내 잔류농약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GS홈쇼핑과 롯데마트 구로점, 롯데백화점 관악점 등에서 판매한 미국산 체리에서도 기준치 이하이기는 하지만 각각 0.44ppm, 0.41ppm, 0.18ppm의 펜프로파스린이 검출됐다.

펜프로파스린은 합성 피레스로이드계(Pyrethroid) 살충제로 다양한 과실류의 나방, 진딧물, 응애 등의 방재에 쓰이는 농약이다.
국내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식품공전 제2. 식품일반에 대한 공통기준 및 규격' 중 '농약의 잔류허용기준'에 따라 딸기의 펜프로파스린 잔류허용 기준인 0.5ppm을 체리에도 똑같이 적용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19일 대만 보건부(DOH)는 펜프로파스린이 0.92ppm 검출된 미국산 체리 약 1.5t의 수입을 철회한 바 있다. 대만의 체리에 대한 펜프로파스린의 잔류허용 기준은 0.5ppm이다.

소비자시민모임 관계자는 "최근 급격히 수입이 증가하고 있는 체리 등의 수입과일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는 한편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한 체리를 수입한 업체들에 대해 법적 조치 및 판매중단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