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硏 "허정무의 리더십으로 경영하라"

최종수정 2010.07.07 19:20 기사입력 2010.07.07 1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2010남아공월드컵을 통해 국가대표 축구 대표팀을 16강에 올려놓은 허정무 감독의 리더십이 재조명되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소는 7일 ‘월드컵 리더십을 통해 본 리더십의 변혁’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히딩크와 대조되는 허정무 감독의 리더십이 현재의 경영환경에 적합하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장후석 현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히딩크가 감독을 맡던 시기에는 구성원의 실력을 끌어올리고, 패배감 극복이 필요하던 시기였지만 허정무 감독이 대표팀을 맡을 때는 기량을 갖춘 선수들의 조직화와 자신감회복이 주요 과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직문화에서는 히딩크가 전폭적인 외부의 지지아래에 새로운 조직문화 창출을 위해 노력했지만 허정무는 상대적으로 적은 지원 아래 조화와 자율적인 문화를 만든는 작업이 필요했다고 분석했다.

▲ 히딩크와 허정무 리더십 발휘 환경 차이 (자료 : 현대경제연구소)

장 연구원은 “현재 기업환경은 히딩크식 보다는 허정무식 환경에 더 어울린다”며 “허정무의 리더십은 펀 리더십, 소통의 리더십, 자율의 리더십, 결별의 리더십으로 요약된다”고 밝혔다. 유쾌한 도전임을 강조하며 자율적으로 소통을 할 수 있는 환경아래에서 국가대표 축구팀을 운영했던 허정무의 리더십을 요약한 것이다.

현대경제연구소는 한국적 정서를 활용한 허정무의 리더십은 한국형 리더십을 통해 목표 달성이 가능함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전했다. 이어 보고서는 허정무 감독이 보인 리더십을 통해 변화된 조직 환경에 적절한 새로운 리더십을 완성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