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폭설] ‘눈 폭탄’으로 대전·충청권도 피해 잇따라

최종수정 2010.01.05 10:48 기사입력 2010.01.05 10:48

댓글쓰기

천안 13.7cm, 대전 8.3cm…서해안 등지 또 눈 소식에 ‘비상’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103년 만의 폭설로 대전?충청권도 새해 첫날 출·퇴근길이 막히고 각종 피해가 잇따랐다.

특히 충남지역 중 서천군에 대설경보, 대전을 포함한 그 밖엔 대설주의보, 서해중부 모든 해상에 풍랑주의보까지 내려져 비상이 걸렸다. 5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은 8.3cm, 천안은 13.7cm, 서산 7.1cm의 눈이 내리는 등 ‘폭설 대란’을 겪고 있다.
어제(4일) 천안이 12.8cm로 가장 많은 눈이 내렸고 아산과 당진이 각 8cm, 공주와 연기가 6cm, 대전이 5.3cm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충북지역도 제천에 27.5㎝가 쌓인 것을 비롯해 음성 20.5㎝, 진천 17.5㎝, 충주 14.8㎝, 단양 12.5㎝, 괴산 13㎝, 증평 11㎝, 청주 7㎝의 눈이 왔다. 충주지역 적설량은 2004년 이후 최대다.

이에 따라 출근길 무더기 지각사태가 벌어지고 빙판길 교통사고가 잇따르는 등 도로마다 큰 혼란을 빚었다. 대전~금산 등 시외로 오가는 버스는 중간에서 운행을 멈추고 되돌아오는 사태를 빚었다.
대전지하철을 비롯한 대중교통편 이용이 늘면서 혼잡을 빚기도 했다. 퇴근길에도 낮에 내린 눈이 얼면서 거북이운행이 이어졌다. 서해 섬지역의 여객선은 절반쯤이 운항을 멈췄고 청주공항의 일부 항공편도 결행됐다.

청주시 상당구 율량동 성모병원에서 청주공항 구간 등에서 눈길에 차들이 엉금엉금 운행했고 충남 천안의 일부 오르막도로에서 접촉사고가 잇따랐다.

충청지역에서 30여건의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께는 충주시 주덕읍에서 양계장 일부가 눈에 무너져 내리면서 기르던 닭 3000여 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한편 기상청은 충남 서해안 지역에 최고 15cm, 내륙 지역엔 많으면 7cm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태안, 당진, 서산, 보령, 서천, 홍성 등지엔 ‘눈 사태’가 심해질 보고 주의를 당부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