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문근영, 700여 팬들 앞에서 파워댄서 변신

최종수정 2009.05.04 10:59 기사입력 2009.05.04 0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경석 기자]배우 문근영이 지난 2일 서울 성균관대학교 새천년홀에서 23번째 생일파티 겸 팬미팅 행사를 갖고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진행된 팬미팅에는 700여명이 넘는 팬들이 참석했다. 1, 2부로 나눠 진행된 팬미팅 1부에서는 팬들의 생일 선물을 공개하는 시간과 김태희, 김주혁, 김소연, 김지수 등 동료 연기자들과 드라마 '바람의 화원'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의 축하 메시지를 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바람의 화원'에서 닷냥커플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문채원이 팬미팅의 특별 게스트로 현장을 찾아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기도 했다.

특히 팬카페 ‘엔젤스’ 회원들은 문근영 모르게 해남 땅끝 마을 공부방 아이들에게 회원들이 직접 모금한 후원금으로 책장과 370여권이 넘는 도서, 장난감, 학습 기자재 등을 기부한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연이어 땅끝마을 공부방 아이들의 생일 축하 영상 메시지가 무대에 흐르자 문근영은 결국 감동의 눈물을 쏟고 말았다.

문근영은 "다른 사람을 배려할 줄 알고, 그 사랑을 실천할 줄 아는 여러분이야 말로 정말 아름다운 사람들"이라며 "팬들에게 더 큰 사랑을 배워간다"고 말했다.

이어 보보(강성연)의 ‘늦은 후회’를 열창하며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문근영은 팬미팅 2부에서 파격적인 파워 댄스를 선보여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는 프로페셔널 댄스팀 ‘프렌즈’의 김동진 안무 팀장과 함께 2주 동안 맹연습을 하며 구슬땀을 흘린 결과로 팬들은 이에 대해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또한 평소에 즐겨 듣는 곡들을 팬들에게 소개하는 즉석 DJ로 변신해 팬들과 함께 음악을 들으며 이에 얽힌 이야기들을 진솔하게 풀어내기도 했다.

이날 팬미팅은 3시간 반에 걸쳐 진행됐다.



고경석 기자 kav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