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문근영, '땅끝공부방' NGO에 기증

최종수정 2009.04.23 09:59 기사입력 2009.04.23 08: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경석 기자]배우 문근영이 그간 위탁 운영을 통해 환경이 어려운 아이들과 장애인 등의 소중한 보금자리 역할을 해 온 ‘땅끝 공부방’을 국제개발 NGO ‘굿피플’ 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소속사 측이 23일 밝혔다.

문근영은 지난 2006년 배요섭 목사, 김혜원 씨 부부가 2002년부터 어렵게 꾸려온 공부방이 부지매각으로 쫓겨날 위기에 놓였다는 소식을 우연히 듣고, 3억여원을 지원해 공부방 주변의 땅을 매입하고 도서실, 컴퓨터실, 샤워실, 식당 등을 갖춘 건물을 지었다.

또한 운영에 따른 물품 구입과 더불어 아이들 통학차량까지 갖춰 해남의 '지역아동센터'로 거듭나게 했다.

소속사 측은 "당시 40여명이었던 아이들이 현재는 70여명으로 늘어났으며, 또한 당시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이 주를 이루었던 것에 비해 현재는 중, 고등학교 청소년들의 비중이 늘어나면서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이 필요하게 돼 공부방을 기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근영은 아이들이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운영자인 배요섭 목사의 소개로 국제 NGO 굿피플에 공부방을 기증하기로 했다.

이에 ‘굿피플’은 공부방 아이들에게 보다 나은 환경과 다양한 연령대에 맞는 전문적인 도움을 주기로 문근영과 약속했다.

문근영은 땅끝 공부방을 배요섭 목사와 김혜원 부부에게 기증하려 했으나, 배요섭 목사 부부는 개인이 운영하기에는 규모가 커졌고, 목사로 재직하고 있는 입장에서 건물과 토지를 받는 것이 부담이 된다며 조심스럽게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증 이후에도 배요섭 목사 부부는 공부방 운영에 계속 참여할 예정이며 기증식은 오는 25일 해남 ‘땅끝 공부방’ 에서 진행된다.

한편 국제개발 NGO ‘굿피플’은 사회적 소외로 고통 받고 있는 이들을 국경을 초월해 돕는 단체로 순복음교회가 모태가 된 UN 경제이사회 특별협의지위 NGO다.

문근영은 "저는 불교 신자이지만 어려운 아이들을 위하는 마음은 누구에게나 통하는 것 같다"며 "땅끝 공부방 아이들이 늘 행복하고 건강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고경석 기자 kav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