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북미 정상회담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 동떨어져"

최종수정 2018.06.14 14:50 기사입력 2018.06.14 14:50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만나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의 접견은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1시간 동안 이어졌다.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전날 싱가포르를 출발해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굉장히 빠르게, 그리고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 하는 것”이라고 적극적으로 평가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이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 간 공조 체제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의 비핵화나 남북 관계 발전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그리고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또 한국전쟁 기간 동안의 전사자 유해 발굴 및 송환과 관련해 남북미가 공동으로 작업을 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