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자책, 종이책보다 많이 팔렸다

최종수정 2010.07.20 11:57 기사입력 2010.07.20 09: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해수 기자]

하드커버 도서(장정판책)를 박물관에 가야 만나볼 수 있는 시대가 머지않았다. 전자책 리더기 판매가 마침내 하드커버를 앞지른 것.

19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닷컴이 자사의 전차책 리더기 ‘킨들(Kindle)’의 2분기 판매량이 처음으로 하드커버를 앞질렀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2분기 하드커버가 100권 팔릴 때 킨들은 143권이 팔렸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4주간 킨들 판매량은 하드커버 100권 당 180권으로 집계, 전자책 리더기의 판매 속도가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프리 P. 베조스 최고경영자(CEO)는 “아마존의 하드커버의 판매는 무려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킨들은 출시한지 겨우 33개월이 지났을 뿐”이라면서 “이번 결과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아마존은 정확한 킨들의 판매량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NYT는 전체 판매량에서는 여전히 종이책이 킨들을 앞지르고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마존의 올 상반기 킨들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마존은 킨들 없이도 아이폰, 아이패드, 블랙베리, 안드로이드폰 등 다양한 기기를 통해서 아마존이 제공하는 전자책을 사용할 수 있으며, 애플이 앱스토어에 자체적인 전자책 콘텐츠를 판매하고 있지만 아마존 전자책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아마존이 킨들의 가격을 지난 6월 258달러에서 189달러로 인하한 후 전자책 판매가 세배 가까이 뛰었다고 덧붙였다. 아마존은 보유 전자책 63만권 중 81% 이상을 9.99달러 이하의 가격에 제공하고 있다.

한편 2분기 아마존의 주가는 전분기 대비 무려 16% 급락했다. 애플이 300만대의 아이패드를 판매했다고 발표하면서 투자자들은 아이패드가 결국 킨들의 자리를 대신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아마존의 2분기 실적 발표는 오는 22일로 예정돼 있다.



조해수 기자 chs9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