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숙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

최종수정 2019.05.23 18:24 기사입력 2019.05.23 18:24

댓글쓰기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유족 권양숙 여사와 손녀 노서은 양 등이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유족 권양숙 여사와 손녀 노서은 양 등이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에 참석했다.


검은색 정장에 검은 리본을 달고 추도식을 찾은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입장했다.


김 여사와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장 맨 앞줄에 앉아 엄숙한 표정으로 고인을 기렸다.


김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이 추도사 중 "오늘 청와대를 방문해 (노 전 대통령의) 전 비서실장님의 환대를 받았는데, 그분이 바로 지금 대통령"이라고 말하자 환한 웃음을 짓기도 했다.


김 여사는 이낙연 국무총리 등의 추도사가 이어지자 감정이 북받친 듯 권 여사와 함께 눈물을 훔쳤다.

김 여사는 추도식이 끝나자 노 전 대통령의 묘역으로 자리를 옮겨 권 여사, 노건호 씨, 정영애 노무현재단 이사 등과 분향했다.


너럭바위로 이동해 헌화를 마친 김 여사는 지지자들로부터 "여사님 힘내세요", "여사님 사랑합니다"라는 응원을 들으며 봉하마을을 떠났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