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스에프씨 "美 AIVITA 원천기술 활용 간암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추진"

최종수정 2018.09.13 09:32 기사입력 2018.09.13 09: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 사업을 진행 중인
에스에프씨
는 관계사 에이비타(AIVITA)와 기술이전계약 확약서(LOC)를 체결하고 간암치료제 개발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에이비타는 미국에서 간암치료제 임상을 진행했다. 치료제 기술이전 후 미국에서의 임상 자료와 경험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국내 임상 시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간암치료제를 개발할 바이오벤처 설립도 이번 주 중으로 마무리하고 세부 기술 이전 절차와 시험계획서(IND)를 준비한다.

환자 본인의 암 줄기세포를 대상으로 모든 암 항원에 작용하는 수지상세포 백신요법은 에이비타가 개발한 치료법으로 자가유래세포를 사용해 뛰어난 안정성을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면역관문억제제를 뛰어 넘는 유효성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 10년간 간암치료제는 전세계에서 연간 1조원 이상 판매되는 다국적제약사 바이엘의 넥사바(소라페닙)이 독보적이었다. 작년에는 넥사바에 반응이 없는 환자를 위한 2차 치료제 스티바가(레고라페닙)가 FDA(미국 식품의약국) 허가를 받았다.

국내에서도 녹십자셀의 이뮨셀-LC가 2007년 허가를 받아 시판 중이며 신라젠 펙사벡(Pexa-Vec)이 임상 3상을 진행하는 등 국내외 제약사들이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 간암치료제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에이비타의 흑색종 항암면역세포치료제는 미국 임상 시험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보였다"며 "같은 기술을 적용하는 국내 간암 치료제 임상에서도 긍정적인 결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5대 암인 간암에 대한 치료제 개발을 통해 바이오 전문 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