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소년 고민거리 날린다…'찾아가는 거리상담' 실시

최종수정 2018.09.13 06:00 기사입력 2018.09.13 06:00

댓글쓰기

14일 천호동 로데오거리, 신림역, 수유역 등 청소년 밀집지역 7곳에서 진행 예정

지난해 실시한 '찾아가는 거리상담' (사진=서울시 제공)

지난해 실시한 '찾아가는 거리상담' (사진=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서울시가 신학기를 맞이해 청소년들의 고민을 함께 나눈다.

서울시는 14일 천호동 로데오거리, 신림역, 수유역 등 청소년 밀집지역 7곳에서 '찾아가는 거리상담'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고민을 적은 뒤 농구대에 던지면서 걱정거리를 날리는 '마음의 휴지통', 미니 전구에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마음 속 이야기를 꺼내보 '내 마음의 전구 꾸미기', 내가 느끼는 소소한 행복이 어떤 것인지 적어보는 '포스트잇 활동' 등의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청소년들은 MBTI·스트레스 검사 등 심리검사도 해볼 수 있다. 타투 스티커 붙이기, 네일아트하기, 필통·책갈피 만들기 등 다양한 놀이도 병행한다.
이번 거리상담 주제는 '뜨거웠던 여름을 지나 더 뜨거워질 우리의 2학기'다. 45개 기관의 전문상담사, 자원봉사자 등 240여 명이 함께한다.

거리 상담의 대표 프로그램은 '가정 복귀 지원 및 쉼터 상담'이다. 위기청소년이 전문상담 후 가정에 복귀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 프로그램을 안내한다.

이와 함께 청소년들이 방과 후 또는 주말에 체험할 수 있는 현장학습이나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학교폭력 및 아동학대 등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때 대응할 수 있는 방법도 안내한다.

이번에 거리 상담을 실시하는 7곳은 수유 상산놀이터, 전농사거리 마을예술창작소, 천호 로데오거리, 대치 은마사거리, 신림역사 내 포도몰 앞, 신월동 가로공원, 효창공원역 앞이다. 구별로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