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13 민심] 대권주자, 박원순·원희룡·김경수 존재감

최종수정 2018.06.14 11:39 기사입력 2018.06.14 11:3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윤신원 기자] 대권 잠룡으로 이름을 올렸던 인물들은 6ㆍ13 지방선거를 기점으로 정치적 운명이 엇갈렸다. 일부는 정치적 존재감을 부각하며 대권주자로서 발판을 마련했지만, 나머지는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며 정치 생명에 큰 타격을 입었다.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 등 거물급 야권 정치인들을 압도적인 표 차이로 이기면서 단숨에 차기 대권주자로 떠올랐다. 이번 당선으로 '사상 최초 서울시장 3선'이란 타이틀을 따내며 대권 도전의 입지를 마련한 것으로 분석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당선인도 인물난에 빠진 야권의 잠룡으로 입지를 다졌다. 지난 4월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신분으로 제주도지사 재선에 성공한 원 당선인은 보수의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여당의 압승 속에 대구ㆍ경북(TK)을 제외하고 보수 진영에서는 원 당선인이 유일한 승리를 거두면서 대권 잠룡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은 '드루킹 여론 조작 사건'이 오히려 도움이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국적인 인지도가 부족했던 김 당선인의 이름을 널리 알릴 수 있었기 때문이다. 보수 텃밭인 경남에서 민주당으로서는 처음으로 지방정부의 포문을 열어 잠재력을 인정받은 데다 '친노(친노무현)ㆍ친문(친문재인)'의 핵심 인사인 점이 김 당선인이 향후 대권으로 향할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비록 패했지만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던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격차를 줄인 남경필 한국당 후보도 보수의 희망으로 급부상했다. 또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김경수 당선인을 상대로 접전을 벌인 김태호 한국당 후보 역시 차기 대권에 뛰어들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들은 내홍을 거듭하고 있는 당을 추스리기 위한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도 높다.

이번 선거에선 '올드보이'들의 몰락도 이어졌다. 김문수ㆍ안철수 후보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 패배로 정치적 생명도 위기에 몰렸다. 경기도지사를 지낸 김 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지역구를 대구 수성갑으로 옮겼으나 낙선하면서 정치 생명이 위협받아왔다. 이번 선거를 통해 안 후보를 따돌리면서 그나마 체면치레를 했지만 여전히 수세에 몰려 있는 상황이다.
안 후보는 지난 대선에 이어 또다시 3위를 하면서 큰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하다. 안 후보로선 이번 선거를 통해 내심 보수 진영 대표주자 자리를 노렸으나 실현이 어렵게 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상처받은 승리'를 얻었다. 이 당선인은 선거 막판 배우 김부선씨와의 불륜 의혹으로 이슈가 없었던 이번 선거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이 당선자는 비록 승리했지만 각종 논란으로 이미지에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