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다스·뇌물 혐의 부인한 MB에… "홍길동전" 과거 발언 재조명

최종수정 2018.03.14 17:39 기사입력 2018.03.14 17:39

댓글쓰기

유시민 작가. 사진=tvN '썰전' 프로그램 캡쳐

유시민 작가. 사진=tvN '썰전' 프로그램 캡쳐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과거 유시민의 발언이 화제다.

지난해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는 이명박 정부 시절 정무수석을 맡았던 박형준 동아대 교수에게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질문을 던졌다. 당시 박 교수는 “검찰과 특검의 조사결과 이명박 대통령 것이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다. 편향된 탐사보다 여론몰이를 주도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그러자 유 작가는 “다스는 이명박 대통령 것이라고 본다.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가 아니면 일어날 수 없는 일들이 너무 많다”고 반박했다. 이어 “홍길동전하고 똑같은 것일 수 있다.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듯 ‘대통령 괜히 했어’라며 ‘저 회사는 내 회사’라고 말하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조사에서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및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을 비롯한 110억 원대 뇌물수수 등 주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월 이 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검찰조사가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