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원전 밀집 지역 가스 배관, 내진설계 안돼…대형사고 우려"

최종수정 2017.10.13 14:38 기사입력 2017.10.13 14:38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원자력발전소가 밀집해 있는 부산·울산·경남북의 도시가스 배관 절반 정도가 여전히 내진설계가 안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17개 시도별 도시가스배관 내진설계율'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말 기준 전국 내진 설계율은 47.1%였다.

부산은 전체 배관 2537.5km 가운데 1204.1km에만 내진기준이 적용돼 47.%의 적용률을 보였으며 울산은 55.5%, 경남은 59.8%, 경북은 58.5%를 기록해 네 지역 내진설계 적용 비율은 평균 55.3%에 불과했다.

또 전체 4만3061.8km 배관 가운데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서울(7459km)과 경기(9872km)의 경우 내진설계는 25.0%와 33.1%로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전남·전북·광주는 각각 66.3%, 72.8%, 67.2%로 상대적으로 높은 내진설계율을 보였고, 지진이 상대적으로 덜한 대전은 55.1%로 다소 낮았지만 충남·충북은 76.1%, 64.3%로 높았다. 제주도는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100%를 기록했다.
권 의원은 "내진설계가 안된 저장탱크·압력용기 같은 가스시설은 3050개로 모두 2000년 이전에 설치됐고, 설치 장소 역시 산소탱크를 사용하는 병원이나 공장 주변으로 강진이 발생할 경우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내진성능 기준 강화 및 적용대상 확대 등 정부차원에서 주거지 인접 가스시설에 대한 내진 보수·보강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