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포토]'작심' 증언하는 코미 "트럼프, 매우 충격적"

최종수정 2017.06.10 04:00 기사입력 2017.06.09 06:34

(사진=AP연합)

(사진=AP연합)

(사진=AP연합)

(사진=AP연합)

(사진=AP연합)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의해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8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중단을 직접 요구하고 충성심을 강요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행동에 대해 "매우 충격적이었다"고 답했다. 코미 전 국장은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선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