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최초 듀얼카메라 탑재 '갤럭시C10'…실물 공개

최종수정 2017.05.30 04:01 기사입력 2017.05.29 07:51

댓글쓰기

중국 시장 겨냥한 갤럭시C10
중국 소비자, 듀얼카메라 선호

갤럭시C10

갤럭시C10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삼성전자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듀얼 카메라를 탑재할 것으로 전망되는 '갤럭시C10'의 사진이 공개됐다. '갤럭시S8'에서 선보인 인공지능(AI)비서 '빅스비'까지 갖춘 제품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할 전망이다.

28일(현지시간) IT매체 프라이스바바는 갤럭시C10의 렌더링 사진과 360도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갤럭시C 시리즈는 삼성전자가 중국과 인도 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라인업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8월 갤럭시C10을 중국에서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렌더링 사진에 따르면 갤럭시C10은 5.5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췄으며, 152.5 x 74.8 x 7.68mm에 두께는 7.68mm다. 전작 갤럭시C9(6.9mm)보다 조금 더 두꺼워질 전망이다.
제품 오른쪽에는 전원 버튼이, 왼쪽에는 볼륨 버튼이 있다. 볼륨 버튼 위쪽에 빅스비 기능을 수행할 것으로 추정되는 버튼이 또 있다. 이밖에 USB 타입-C포트를 갖췄고, 지문 인식 기능은 전면 하단부에 있는 홈 버튼에서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후면에는 세로 형태의 듀얼카메라와 오른편에 플래시를 장착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S8에서 듀얼카메라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수율 등의 문제로 결국 무산됐다. 갤럭시C10이 렌더링 사진대로 출시된다면 갤럭시 시리즈 중 듀얼카메라를 장착한 첫 모델이 된다.

이는 중국 시장을 겨냥하기 위한 삼성전자의 전략이다. 중국 소비자들은 듀얼 카메라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듀얼 카메라는 2개의 카메라 모듈이 동시에 촬영하기 때문에 사진의 선명도가 높고 3차원(3D) 입체 영상도 촬영할 수 있다. LG전자 'V10'의 전면 카메라를 통해 재조명된 이후 LG전자 'V20'·'G5'·'G6', 화웨이 'P9' 시리즈, 애플 '아이폰7 플러스' 등의 메인 카메라로 확대됐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발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중국 시장에서 점유율 기준 상위권에 든 대부분의 제품들(아이폰7+·메이트9·메이트9 프로·X플레이6 등)이 듀얼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순위권에서 듀얼 카메라가 아닌 제품은 삼성 '갤럭시S7 엣지'와 '아이폰6S'뿐이었다. 애플이 지난해 아이폰7+부터 듀얼 카메라를 탑재하기 시작하면서 사실상 싱글 카메라 제품을 내놓고 있는 브랜드는 갤럭시뿐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출하량 350만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60%나 감소한 수치다. 시장점유율은 전년보다 5.3%포인트 줄어든 3.3%로 6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1위 화웨이(16.4%→19.7%), 2위 오포(10.1%→17.5%), 3위 비보(11.2%→17.1%) 등은 점유율을 크게 끌어올렸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