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호펜하임 니겔스만, 독일축구협회 올해의 감독상

최종수정 2017.03.22 03:00 기사입력 2017.03.21 12:37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독일 프로축구 호펜하임 율리안 니겔스만 감독(29)이 독일 축구 사상 최연소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니겔스만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그라벤브러치에서 한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그는 "매우 큰 상을 받아서 영광이다. 말을 잇지 못하겠다"고 했다.

니겔스만 감독은 지난 2015년 10월 호펜하임을 맡아 지난 2015~2016시즌 15위로 1부리그에 잔류, 올 시즌에는 정규리그 4위에 올라 돌풍을 일으켰다.

니겔스만은 스무 살에 은퇴한 무명 선수에 지도자 경력도 19세 이하 호펜하임 유스팀을 맡은 것이 전부였다. 주변에서는 의아해했지만 니겔스만은 호펜하임을 상위권팀으로 끌어올리면서 지도력을 인정 받았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