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르스 의사' 뇌사 상태…"가족들 장례 절차 준비 중"

최종수정 2015.06.12 07:32 기사입력 2015.06.11 19:31

댓글쓰기

창원 메르스. 사진=아시아경제DB

창원 메르스.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명 ‘메르스 의사’로 알려진 35번 확진 환자 A(38)씨가 뇌사 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A 씨의 뇌 활동이 모두 정지돼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가족들이 장례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지난 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14번 환자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메르스 의사’ A씨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들에게 알려져 있다. 박 시장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A씨가 메르스 의심 증상에도 불구하고 대형 행사에 연달아 참석해 1500여 명을 위험에 노출시켰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는 여러 매체를 통해 "메르스 감염 증상이 나타난 것은 행사 참석 이후이고 그 전에는 의심 증상이 발현되지 않았다"고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