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르스 의사, 현재 상태 불안정…"30대도 안심할 수 없다"

최종수정 2015.06.10 19:56 기사입력 2015.06.10 19:56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삼성서울병원 의사 A(38)씨가 산소호흡기에 의존하는 등 상태가 불안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0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를 포함, 11명의 상태가 불안정하다고 밝혔다.
A씨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4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지역 의사가 의심환자 상태에서 사람들이 밀집한 행사를 다녔다고 지목한 인물이다.

당시 박 시장은 "지난달 29일 증상이 시작된 A씨가 30일 1565명이 참석한 개포동 재건축 조합행사에 참석했고, 대규모 인원이 메르스 감염위험에 노출됐다"고 말했다.

A씨는 "31일 오전부터 메르스 증상을 느꼈기 때문에 고의적으로 격리를 거부한 것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